육상선수들의 신체적 특징

육상선수들은 발목이 가늘고 머리가 작다.

이봉주는 168cm 에 몸무게가  55kg이다. 더 정확하게 말하면 훈련 할 때나 대회에 나가 레이스를 펼칠 때의 몸무게가 55 kg 이고, 대회가 끝난 후 조깅을 하면서 몸을 풀때는 이보다 1 ~ 2kg 더 나간다고 보면 된다.

보통 성인 남자의 경우 키가 168 cm 정도라면 몸무게는 65  ~ 70 kg  쯤 나간다. 이봉주는 이들보다 최고 10 kg 정도 덜 나가는 것이다.

그만큼 마라토너의 몸에는 군살이 전혀 없다.  뼈에 필요한 근육만 있을 뿐이다.

보통 마스터스의 경우 살이 평소보다 1kg이 더 찌면 기록이 3분정도 늦어진다.  엘리트 선수는 그 정도는 아니지만  군살이 붙으면 그만큼 기록이 늦어지는 건 두말할 필요가  없다.

그만한 무게를 더 지고 105리 길을 달려야 하기 때문이다.  마라톤  선수들이 대부분 머리가 작은 것도 마찬가지 이유다. 머리가 크면 아무래도 기록이 늦어진다.

이봉주의 체지방률도 10%가 안된다.  보통 성인 남자는 15 ~20%선, 마라토너들은 기본적으로 깡마르지 않으면 되는 것이다. 이런 몸매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는다.

적어도 매일 40 ~ 50 km씩 2~3년은 달려야 한다.

마라톤 선수들은 한번 은퇴하면 금새 체중이 불어난다.  소위 마라톤 감독들이 자주하는 말로 ‘돼지’ 가 되는 것이다. 일단 돼지가 되면 다시 현역에 복귀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 하다.

2~3년에 걸쳐 다시 몸을 만들어야 하는데 그게 쉽지 않기 때문이다.

황영조는 이봉주와 키가 거의 같다.  몸무게도 현역 땐 비슷했다.  하지만 요즘 황영조 체중은 70 kg을 넘나든다.  국민체육진흥공단 감독으로서 선수들과 함께 틈날 때마다 달리는데도 그렇다.

거의 죽자 살자 달리지 않으면 마라톤 몸매가 안 나오는 것이다.

황영조는 궁여지책으로 신발 바닥에 쇠를 넣고 다닌다.  보통 사라들이 신으면 발목이 뻐근할 정도로 무겁다.  그런데도 몸무게 줄이는데는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.

오히혀 공항 검색대 통과할 때마다 그 신발이 늘 말썽이다.  검색원들이 그 신발을 일일이 살펴 본 후에야 통과를 시키기 때문이다.

단거리 선수와 장거리 선수에 가장 적합한 체격은 ?

육상에서는 단거리에서 장거리로 갈수록 키가 작아진다.

역대 올림픽 육상 우승자를 보면  단거리 남자 선수 평균키가 183cm 에 68kg 이다. 반면 마라톤 우승자는 169cm에 56kg 정도이다.

베이징 올림픽 남자  100m에서 세계신기록으로 우승한 자메이카의 우사인 볼트는 키 195.58 cm 로 역대 우승자들의 평균키보다 10 cm  크다.

물론 키가 크다고 무조건 좋은 것은 아니다. 키 큰 선수들은 상대적으로 순발력이 떨어져 스타트가 늦다. 볼트도 이날 출발 반응시간이 0.165초로 8명중 7위에 불과했다.

바람에 대한 저항력도 키가 크면 불리하다.  이날 경기장은 풍속이 제로 였다.  보통 초속 0.5 ~ 2m 의 바람이 부는게 정상인데 볼트에게는 행운이 따랐다.

베이징 올림픽 남자 수영 8관왕 마이클 펠프스는 상체가 유난히 길다  몸전체가 언뜻 보면 돼지꼬리가 달린 어뢰 같다.  키 193cm중 하체 길이가 81cm 밖에 안 된다.

기형에 가까운 몸을 가졌다.  펠프스는 그만큼 물에 잘 뜬다.  다리가 길면 그만큼 물에 가라앉기가 쉽다.

육상 선수들은 그 반대다.  하체가 길어야 유리하다.  상체는 통자형으로 짧은 대신 가슴은 두꺼워야 하고 다리는 길어야 유리하다.

가슴이 두꺼우면 심장과 허파 즉 엔진의 파워가 강하다.  다리가 길면 보폭이 넓다. 볼트의 하체 길이도 상체에 비해 유난히 길어 보인다.

댓글 달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필드는 *로 표시됩니다

위로 스크롤